직원도 감쪽같이 속인 IT회사 대표의 ‘이중생활’

경찰에 따르면 황 씨 일당은 2016년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외국 호텔 카지노에서 바카라·블랙잭 등 영상 판권을 사와 영상을 보며 게임을 할 수 있는 도박사이트 42곳을 개설해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. 황씨는 서울 서초구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