졸업 사흘 앞두고… 美 콜로라도 총격사건 18세 남학생 ‘살신성인’

그는 바카라USA라는 제조업체에서 인턴으로 일했으며, 회사 대표는 “매우 성실한 학생이었다”고 기억했다. 당시 사고 현장에 있었던 누이 지아솔리(18)는 “범인들이 ‘움직이지 마’라고 소리치자 카스티요가 범인들을 향해...